2월에 친구와 여행을 떠나게 되었습니다.

여행 준비를 하면서 여행 일정표를 좀 세부적으로 짤 필요가 있어서 템플릿을 찾아보던 중 아주 좋은 곳을 발견했습니다.

바로 네이버의 "한글한글아름답게" 라는 페이지입니다.

네이버 한글한글아름답게 주소 : http://hangeul.naver.com/2014/document.nhn

이 페이지는 수십가지의 다양한 템플릿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프레젠테이션, 워드, 한글, 엑셀로 나눠져 있어서 원하는 형태의 템플릿을 찾기가 매우 간편합니다.

그 중에서 이번에 제가 사용한 템플릿은 두가지였습니다.

바로 "여행 타임라인표" "여행 세부일정표"입니다.


먼저 여행 타임라인표를 이용해 여행의 전체적인 일정을 짜보았습니다.

타임라인표는 아래에 캡쳐된 것과 같이 날짜별, 시간별로 도시와 개략적인 여행 일정을 계획하도록 되어있습니다.

칸이 그렇게 크지 않기 때문에 자세한 일정을 적기보다는 전체적인 여행의 큰 그림을 그리는 데 유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다음으로는 여행 세부일정표입니다.

여행 세부 일정표는 날짜별, 시간별로 여행의 계획을 작성한다는 점에서는 앞의 타임라인표와 같습니다.

하지만 시간, 장소, 교통, 숙박 등의 다양한 내용을 자세하게 기입할 수 있어 더욱더 세부적으로 여행 계획을 짜는 데 좋을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여행 세부 일정표에는 예산안 시트가 추가로 존재해서 예산까지 정확하게 쓸 수 있습니다.

예산 역시도 일자별로 숙박비, 식비 등의 사항들을 계획할 수 있고 실제 사용한 금액도 기입할 수 있습니다.

여행을 다니면서 매일 저녁 하루동안 사용한 금액을 예산과 비교해보면 매우 유용할 것 같습니다.


그 외에도 다양한 파워포인트나 워드 템플릿들이 있으니 나눔글꼴과 함께 잘 사용하면 좋은 결과물들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네이버 한글한글아름답게

신고

'Life > Information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 계획  (1) 2016.01.28
YUN BIKE  (0) 2015.12.18
Templates  (0) 2015.12.10
블로거  (4) 2015.11.17
  1. 1466410317 2016.06.20 17:11 신고

    좋은글 감사

홍콩! 하면 떠오르는 음식이 어떤 게 있을까요?

저는 홍콩하면 완탕면이 떠오릅니다.

개인적으로 면요리를 굉장히 좋아하고 홍콩도 종종 가는 편이기에 완탕면을 즐겨먹고는 합니다.

오늘 제가 가장 많이 가는 홍콩의 완탕면 가게를 두 곳 소개하려고 합니다.

제가 가장 많이 간다고 해도 사실 대부분의 여행객들이 많이 가는 곳이죠.

1. 웡치케이(Wong Chi Kei)

첫번째 가게는 마카오와 홍콩에 모두 지점이 있는 웡치케이(Wong Chi Kei)입니다.

란콰이퐁과 미드레벨 사이의 골목에 위치한 이 가게는 정말 인기가 좋아서 홍콩의 유명 연예인들이 많이 온다고 합니다.

(저는 한 번도 본 적이 없지만요...)

테이블은 들어가서 앉으면 왼쪽 사진과 같이 세팅이 되어있습니다. 딱 봐도 홍콩스러운 느낌이 팍팍! 옵니다. ㅎㅎ

오른쪽은 제가 가장 즐겨먹는 (그리고 가장 저렴한) 메뉴인 새우 완탕면입니다.

일단 주문을 하면 제 요리 뒤편으로 보이는 정체불명의 야채를 줍니다.

이 걸 왼쪽의 소스에 찍어먹으면 되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너무 큰 야채를 선호하지 않아서 잘 안 먹습니다.

사실 이 집을 좋아하는 이유는 딱 하나, 바로 "완탕"입니다.

진짜 홍콩의 다른 어떤 완탕면집에 비해 속도 알차고 맛도 최고 수준의 완탕입니다.

면은 한국인 취향에 조금 별로일 수도 있는데 이 완탕이 제 마음을 가져가버렸습니다. ㅎㅎㅎ

2. 성림거(Sing Lum Khui)

두번째 가게는 청킹맨션 건너편 골목에 위치한 성림거입니다.

이 가게는 홍콩식이라기보다는 향신료를 매우 강하게 쓰는 운남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가게에 가면 아래 사진과 같은 주문 용지를 주는데 이 종이에 표시를 해서 메뉴를 선택하게 되어있습니다.

주문용지는 국물의 유무, 들어가는 재료의 종류, 매운 정도, 신 정도, 추가 주문사항 등으로 구성되어있습니다.

한자 밑에 영어로 써져있기 때문에 주문하는 데 딱히 문제가 되는 부분은 없을 것 같네요.

제가 먹었던 메뉴입니다.

저는 매운 맛을 좋아해서 살짝 매운 맛을 기본으로 해서 콩과 다양한 야채류를 넣어서 먹고는 합니다.

성림거의 가장 큰 장점은 자기가 다양하게 선택을 해서 메뉴를 만들어 먹을 수 있다는 것 같습니다.

사실 첫번째로 추천했던 웡치케이는 살짝 한국인 입맛에는 안 맞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성림거는 자유롭게 재료를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각자 자신의 입맛에 맞게 선택해서 드시면 됩니다.

이상으로 홍콩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두 가게를 소개해봤습니다.

홍콩에 가게 되면 이 두 곳만큼은 꼭 가보시길 바랍니다.

신고

'Life > Eats&Drin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완탕면  (0) 2016.01.24
순대  (3) 2015.11.22
커피  (2) 2015.11.18

샤오미에서 전기자전거를 출시했다고 합니다.

중국의 전기자전거 회사인 쯔싱츠(ZHIXINGCHE) 와 합작해서 만든 운마C1(Yunbike c1) 입니다.

각종 전자제품서부터 잡화류까지 손을 뻗던 샤오미가 드디어 전기자전거 분야까지 진출했군요.

개인적으로 자전거를 굉장히 좋아하기 때문에 정말 기쁩니다 ㅎㅎ

이번 전기 자전거에서 가장 관심이 가는 부분은 아무래도 가격입니다.

위안화로 1999위안으로 현재 환율로 계산해보니 한화로 36만원이 약간 넘는 금액입니다.

기존의 전기자전거들의 가격대가 100만원이 훌쩍 넘었다는 것을 감안하면 굉장히 저렴하다고 생각됩니다.

심지어 제가 타는 일반 자전거가 저정도 가격대였던 것을 생각하면 가격경쟁력은 정말 뛰어난 것 같습니다.

그 외에 전반적인 스펙을 살펴보겠습니다.

일단 프레임은 알루미늄으로 되어있는 깔끔한 디자인으로 일반 자전거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무게는 16kg으로 역시 전기자전거치고 굉장히 가볍고 하중은 최대 120kg까지 버틸 수 있다고 합니다.

그리고 전기자전거에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될 수 있는 부분으로 최대 속력은 시속 25km, 최대 운행 거리는 55km 입니다.

일반적으로 로드바이크가 아닌 일반 자전거의 평균적인 속력을 시속 15km 정도로 잡는다는 점을 고려하면 이 운마C1의 성능에 대해서 감이 오실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번에 이 제품에서 가격 다음으로 주목받는 부분이 배터리입니다.

바로 삼성이 제공하는 18650mAh의 배터리를 사용했기 때문입니다.

3시간정도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고 주행 중에도 다른 전자 기기의 보조배터리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고 하니 굉장히 유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아이폰은 20번 가량 충전이 가능할 것 같은데 직접 페달을 밟아 주행하면서 오르막길 정도에서만 주행 모드를 킨다고 가정하면 꽤 먼 거리의 여행도 가능할 것 같습니다.

이 외에도 다양한 센서와 주행 모드가 선택이 가능하고 당연히 스마트폰과 연동하여 사용할 수도 있다고 하니 이제 한국 판매만 기다리면 될 것 같습니다.ㅎㅎ

다만 국내에 정식으로 출시되지 않는 상황에서는 A/S 등의 문제로 구매를 섣불리 결정해서는 안 될 것 같습니다.ㅠㅠ

지금까지 저렴한 가격으로 혁신적인 제품을 만들어온 샤오미가 전기자전거 시장에서 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궁금해짐과 동시에

앞으로 샤오미가 또 어떤 모습으로 어떤 제품을 보여줄지가 기대됩니다.ㅎㅎ

신고

'Life > Information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행 계획  (1) 2016.01.28
YUN BIKE  (0) 2015.12.18
Templates  (0) 2015.12.10
블로거  (4) 2015.11.17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