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하면 떠오르는 음식이 어떤 게 있을까요?

저는 홍콩하면 완탕면이 떠오릅니다.

개인적으로 면요리를 굉장히 좋아하고 홍콩도 종종 가는 편이기에 완탕면을 즐겨먹고는 합니다.

오늘 제가 가장 많이 가는 홍콩의 완탕면 가게를 두 곳 소개하려고 합니다.

제가 가장 많이 간다고 해도 사실 대부분의 여행객들이 많이 가는 곳이죠.

1. 웡치케이(Wong Chi Kei)

첫번째 가게는 마카오와 홍콩에 모두 지점이 있는 웡치케이(Wong Chi Kei)입니다.

란콰이퐁과 미드레벨 사이의 골목에 위치한 이 가게는 정말 인기가 좋아서 홍콩의 유명 연예인들이 많이 온다고 합니다.

(저는 한 번도 본 적이 없지만요...)

테이블은 들어가서 앉으면 왼쪽 사진과 같이 세팅이 되어있습니다. 딱 봐도 홍콩스러운 느낌이 팍팍! 옵니다. ㅎㅎ

오른쪽은 제가 가장 즐겨먹는 (그리고 가장 저렴한) 메뉴인 새우 완탕면입니다.

일단 주문을 하면 제 요리 뒤편으로 보이는 정체불명의 야채를 줍니다.

이 걸 왼쪽의 소스에 찍어먹으면 되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너무 큰 야채를 선호하지 않아서 잘 안 먹습니다.

사실 이 집을 좋아하는 이유는 딱 하나, 바로 "완탕"입니다.

진짜 홍콩의 다른 어떤 완탕면집에 비해 속도 알차고 맛도 최고 수준의 완탕입니다.

면은 한국인 취향에 조금 별로일 수도 있는데 이 완탕이 제 마음을 가져가버렸습니다. ㅎㅎㅎ

2. 성림거(Sing Lum Khui)

두번째 가게는 청킹맨션 건너편 골목에 위치한 성림거입니다.

이 가게는 홍콩식이라기보다는 향신료를 매우 강하게 쓰는 운남식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가게에 가면 아래 사진과 같은 주문 용지를 주는데 이 종이에 표시를 해서 메뉴를 선택하게 되어있습니다.

주문용지는 국물의 유무, 들어가는 재료의 종류, 매운 정도, 신 정도, 추가 주문사항 등으로 구성되어있습니다.

한자 밑에 영어로 써져있기 때문에 주문하는 데 딱히 문제가 되는 부분은 없을 것 같네요.

제가 먹었던 메뉴입니다.

저는 매운 맛을 좋아해서 살짝 매운 맛을 기본으로 해서 콩과 다양한 야채류를 넣어서 먹고는 합니다.

성림거의 가장 큰 장점은 자기가 다양하게 선택을 해서 메뉴를 만들어 먹을 수 있다는 것 같습니다.

사실 첫번째로 추천했던 웡치케이는 살짝 한국인 입맛에는 안 맞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성림거는 자유롭게 재료를 선택할 수 있기 때문에 각자 자신의 입맛에 맞게 선택해서 드시면 됩니다.

이상으로 홍콩에서 제가 가장 좋아하는 두 가게를 소개해봤습니다.

홍콩에 가게 되면 이 두 곳만큼은 꼭 가보시길 바랍니다.

'Life > Eats&Drink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완탕면  (0) 2016.01.24
순대  (3) 2015.11.22
커피  (2) 2015.11.18